3rd story\(*`Д´)/ Cherry Style
   
 

3rd story\(*`Д´)/ Cherry Style
   
> 체리> diary
 
 
 
 
   
 
     

제목: 100429 13:42 사람이 '원래' 그래~!!!
이름: * http://cherryjuice.net


등록일: 2010-04-29 13:42
조회수: 1797 / 추천수: 609


지난 월요일에는 결혼 후 처음으로 친가 어른들께 인사드리러 다녀왔습니다. 윤하에게는 첫 장거리 여행이었고, '강릉->주문진'의 일정이 사실상 조금 빠듯하고 힘겨웠습니다.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는 그것이 아니고...

운전하고 가면서 아내와 나눴던 이야기를 통해 얻은 재미있는 통찰입니다.

----------
- 아로마 : 강원도 가는 빠른 길이 뚫렸다고 하지 않았나요? 거기로는 안가나요?
- 체리군 : 그 길은 춘천, 홍천으로 가는 길이어서요. 그리고 그 길을 잘 몰라요.
- 아로마 : 아, 그래요?!
----------

마치 Dialog 같은데, 여기까지가 표면상으로 드러난 대화의 전부입니다.
그리고, 이윽고 재미있는 일이 일어납니다.
가만히 운전해 가다가 마음 속으로.. "여기로(영동고속도로) 가야 휴게소에서 충주 어른들을 만날 수 있잖아? 그리고 또...주저리 주저리"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 이게 바로 웃음포인트입니다.

설명하자면, ----------


사실상, 위의 상황만 가지고도 충분히 대화는 "완결"되었습니다.
그런데 무의식(!)적으로 내 안에 '그 질문에 대한 나의 정당성'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시작됩니다.
예를 들어, "왜 이 길을 선택했는지에 대한 내 행동의 정당성!"을 더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고 '스스로' 판단한 겁니다.

우리의 대화 패턴이 이렇습니다. 위와 같은 상황에서 이미 종결된 대화에 뭔가 부족했던 것을 찾으려고 무의식적으로 노력하고, 찾게되면 이야기하고, 또 찾게되면 이야기하면서 다른 사람이 내 선택이 올바른 것이었음을 입증하려는 노력이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관계의 패턴입니다.

계속적으로 과거를 바꾸려고 하고 되돌아 보려 하면서 '온전한 오늘!을 놓쳐 버립니다.'

그리고, 이미 내가 '선택한 것'에 대해 '뒤집어 보는 것'을 두려워하고 거부하면서, 자신의 정당성을 입증할 '증거자료'를 찾는데 큰 애씀이 있다는 것입니다.


이것을 어디서부터 온 것일까요?!
     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번호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
617  110403 00:56 터키-그리스-로마(4/3~15)에 다녀옵니다. 2011-04-03 259 2208
616  110217 09:01 누구나 스승이 필요하다. 2011-02-17 276 2232
615  100524 12:00 트윗삼매경@cherrydosa 2010-05-24 314 2746
 100429 13:42 사람이 '원래' 그래~!!! 2010-04-29 609 1797
613  100406 14:15 숨가쁘게 진행되는 일정.. 괜찮겠지?! 2010-04-06 667 1793
612  100218 14:22 850 -> 538 -> 507  2 2010-02-18 495 1219
611  100213 00:36 System 2010-02-13 493 1206
610  100206 06:46 미쿡을 다녀온지도.. 2010-02-06 499 1206
609  100125 17:00 여기는 Courtyard Marriott 2010-01-26 354 1206
608  100119 09:43 여기는 맥카페 2010-01-20 472 1232
607  100118 02:06 이번 일정에 함께하는 친구들입니다.  1 2010-01-18 485 1206
606  100112 23:59 18일부터 29일까지 미국에 다녀옵니다. 2010-01-12 358 1207
605  100109 00:55 오픈소스의 위력 2010-01-09 474 1207
604  100108 00:06 좋은 인사이트가 떠오르다. 2010-01-08 487 1210
603  100103 23:48 온 세상이 하얗게~ 2010-01-04 350 1022
602  100101 02:51 티핑포인트(Tipping Point) 2010-01-01 573 1287
601  091231 02:29 두근두근 마음을 졸이더라도 23시 58분이 되면 끝나는 것은? 2009-12-31 491 1285
600  091224 00:18 별이 빛나는 크리스마스 밤에 2009-12-24 448 1207
599  091215 17:56 백일의 기적?! 2009-12-15 470 1213
598 비밀글입니다 091124 22:40 2009-11-24 0 2
    
1   2   3   4   5   6   7   8   9   10  .. 31   [다음 10개]
       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DQ'Style